현지 매체 리포트아이즈 보도화면 캡처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악어가 호숫가에서 개를 데리고 산책하던 40대 여성을 공격한 사건이 발생했다. 여성은 악어의 습격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8일(현지시간) 현지매체에 따르면 플로리다주에 위치한 네이처파크를 산책하던 한 여성이 몸길이가 12.5피트(3.8m)나 되는 악어의 공격을 받았다.

경찰은 악어가 여성을 물속으로 끌고 들어갔다는 목격자 증언에 따라 호숫가 주변을 집중 수색했다. 플로리다 어류·야생동물보호협회(FWC) 소속 동물 포획 전문가도 현장에 투입됐다.

수사 끝에 여성을 끌고 간 악어가 포획됐고 FWC가 부검을 실시했다. 그 결과 악어의 위장에서 피해자의 것으로 보이는 팔 한쪽이 나왔다. 피해자는 시즈카 마츠키(47)로 확인됐다. 팔을 제외한 여성의 시신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마츠키는 두 마리의 애완견과 산책하던 도중 악어의 습격을 받았다. 한 목격자는 “어느 순간 여성이 갑자기 사라졌고 물가에 개만 남아 짖고 있었다”며 “그 중 한 마리는 악어에게 물려 몸통에 부상을 입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네이처파크를 폐쇄하고 관광객과 주민을 대피시켰다. 야생동물 보호당국은 “이 지역에서 악어와 마주치는 일은 비교적 흔하지만 이유 없는 공격이 벌어지는 경우는 연간 5회 정도로 매우 적다”며 “플로리다 주민이 악어의 공격으로 중상을 입을 확률은 320만분의 1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1948년 이래로 미국에서 악어의 공격을 받아 사망한 사람의 수는 22명이다.

또 “악어의 관심을 끌 수 있는 애완동물을 동반해 물가를 지나는 행위는 사고의 위험성을 높일 수 있다”며 “지난달부터 번식이 시작돼 악어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으니 서식지에 접근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문지연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