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산구 장덕로 빛과사랑교회(리종기 목사)가 10일 지역주민들을 초청해 ‘뉴페밀리 행복축제’를 열고 있다.

성악가인 백기현 공주대 명예교수는 간증하고 은혜로운 찬양을 불렀다.
백기현 교수 간증

백 교수는 서울대 음대 및 동대학원 성악과, 오스트리아 비엔나 국립음대 등에서 수학했다.

그에겐 핸디캡이 있었다. 하지만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하며 매달렸다.

결국 55년된 곱사등을 하나님의 은혜로 치유 받을 수 있었다. 이후 2700여회 국내외 간증집회를 인도했다.

빛과사랑교회는 17일 오전 11시에도 시각장애인 ‘마림바’ 연주자 전경호(한국예술종합학교 재학)씨를 강사로 행사를 연다.

마림비스트 전경호는 미숙아망막증(조기출산아에게서 종종 일어나는 망막이상증)을 안고 태어난 1급 시각장애인이다.
빛과사랑교회 리종기 목사

그런 그가 연주자의 꿈을 가졌을 때 많은 사람들은 “불가능하다”며 만류했다.

하지만 그의 도전은 KBS교향악단, 대전시립교향악단 등 국내 유수의 단체와의 협연과 핀란드와 홍콩, 프랑스 등 세계 무대를 거치며 이목을 끌게 됐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