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지망생 한서희가 과거 마약 사건으로 수갑이 채워진 채 연행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한서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가 이사진 보고 장문복 같다고 한 거 아직도 생각나”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추억’이라는 문구와 함께 수갑이 채워진 채 연행되는 한서희의 모습이 담겼다.

이후 한서희는 “아싸 대한민국 1등 관종(관심종자)했다 꺄륵~”이라는 글과 함께 해당 사진이 기사화된 화면과 함께 기사에 달린 자신을 향한 악플을 캡쳐해 올렸다가 삭제하기도 했다.

앞서 다음 카페 ‘불법 촬영 성 편파수사 규탄 시위’ 측은 9일 오후 3시, ‘홍대 몰카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안모씨에 대한 경찰 수사가 성차별적 편파 수사라면서 서울 종로구 혜화역 앞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한서희는 자신의 SNS에 이 시위의 포스터 사진을 게재하며 참여를 독려하기도 했다.

그는 “저보다 더 열심히 페미 활동을 하시는 분들께 저의 무지하고 부족한 발언으로 인해 그 분들의 행보에 민폐를 끼칠까봐 염려스러워서 당분간 페미 발언을 안 하겠다고 했다”면서도 “내일이 시위 당일인데 화력이 너무 약한 것 같아서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라며 실례를 무릅쓰고 업로드 한다”고 밝혔다.

사진 = 한서희 인스타그램

한서희는 이후 10일에는 자신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른 것을 캡쳐한 사진과 함께 “1년 동안 꾸준히 한서희의 인기는 식질 않는구나”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서희는 지난해 9월 그룹 빅뱅 멤버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항소심에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았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