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Xinhua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거처를 서울 옥수동에서 경기도 하남으로 옮겼다.

11일 스타뉴스는 영화계 관계자를 인용해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그동안 살고 있던 서울 옥수동 아파트에서 경기도 하남으로 이사했다고 보도했다. 경기도 하남에는 김민희의 부모님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감독은 아내와 살던 서울 강남의 아파트에서 2016년 말 나온 뒤 2017년 옥수동 아파트에서 월세로 지내왔다. 홍 감독과 김민희는 올 초 하남의 대형 마트 등에서 함께 목격되는 등 하남에서 종종 나들이를 하다가 아예 거처를 옮겼다는 후문이다.

홍 감독과 김민희는 2017년 3월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에 나란히 참석해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힌 뒤 한국 공식석상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올 초 베를린국제영화제에 나란히 참석한 뒤 한차례 결별설이 불거졌으나 사실이 아니었다.

홍 감독은 아내 A씨와 이혼 절차를 진행 중이나 A씨가 이혼을 원하지 않아 조정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태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