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에스플러네이드 인근 다리에서 야경을 감상하고 있다.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 도착한 이튿날인 11일 늦은 저녁 깜짝 외출에 나섰다. 지난 10일 오후 싱가포르에 도착,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를 만나 회담한 뒤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서 두문불출하다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 측근들을 대동하고 싱가포르 시내 투어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4분(한국시간 오후 10시4분)쯤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 로비에 모습을 드러냈다. 인민복 차림의 김 위원장은 웃음 가득한 표정으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왔다. 김 제1부부장은 흰색 블라우스에 검은색 정장 치마 차림으로 굽이 있는 구두를 신고 핸드백도 들었다. 김창선 국무위원장과 이수용 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도 함께였다.이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성혜 당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 김성남 당 국제부 제1부부장도 로비에서 대기하다 합류했다.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에스플러네이드 인근 다리에서 야경을 감상하고 있다. 뉴시스

김 위원장이 호텔을 나서기 40분 전부터 호텔 로비는 긴장감으로 가득찼다. 무장 경찰과 북한 측 경호원 수십 명이 로비를 순식간에 가득 메우는 등 경비가 굉장히 삼엄했다. 로비 뒤쪽으로는 차단봉을 설치해 바리게이트를 만들어 취재진들이 김 위원장의 동선에 접근하지 못하게 했다.

김 위원장은 대기하고 있던 전용차를 타고 호텔을 떠났고, 측근들도 뒤따랐다. 싱가포르 현지 언론인 스트레이츠 타임즈는 이날 오후9시23분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티 투어를 나섰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오후 싱가포르 식물원 가든바이더베이에서 비비안 발라크리쉬난(왼쪽) 싱가포르 외무장관과 옹 예 쿵 전 싱가포르 교육부 장관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 위원장은 관광 명소인 마리나베이에 위치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식물원을 찾았다. 이 곳에서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 옹예쿵 전 교육부장관과 환한 미소를 지으며 ‘셀카’를 찍었다. 발라크리쉬난 장관이 트위터에 이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SNS 캡처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시내 일대를 둘러본 후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로 돌아오고 있다. 뉴시스

김 위원장은 이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타워 3를 방문했다. 그는 환호하는 시민들에게 두 차례 손을 흔들기도 했다. 한 한국인 관광객은 이 모습을 촬영해 SNS를 통해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이 관광객은 SNS를 통해 “엘리베이터에서 검정색 양복을 입은 사람들이 나타나더니 평생보기 힘들 장면을 목격했다”며 “김 위원장의 덩치가 크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의 오페라하우스로 불리는 '에스플레네이드'를 들른 후 호텔로 다시 복귀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