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손흥민이 10일(현지시간) 오후 전지훈련 캠프인 오스트리아 레오강 스타인베르그 스타디온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미국 야후스포츠가 2018 러시아월드컵에 나서는 한국 축구대표팀을 32개 팀 중 31위로 평가했다.

야후스포츠가 12일(이하 한국시간) 발표한 월드컵 파워랭킹을 살펴보면 한국은 사우디아라비아, 파나마와 함께 최하위권에 위치해 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30위, 한국이 31위, 파나마가 32위순이다.

야후스포츠는 “한국의 월드컵 주가는 점점 떨어지고 있다”는 단 한 마디의 설명만 달았다. 월드컵을 앞두고 평가전에서 졸전을 펼친 한국 대표팀이 조별 예선을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는 비관적인 평가다.

1위는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브라질이다. 스페인(2위), 독일(3위)가 그 뒤를 이었다. 야후스포츠는 “독일과 요아힘 뢰브 감독, 뢰브 감독의 시스템을 의심하지 마라. 하지만 현재 독일 대표팀 전력은 브라질과 스페인보다 조금 부족하다”고 평했다.

한국과 월드컵 조별예선에서 만나게 될 팀들은 각각 최상위권, 중상위권, 중하위권에 고루 분포했다.

조별예선에서 첫 번째로 만나게 될 스웨덴은 좋은 평가는 받지 못했다. 야후스포츠는 스웨덴에게 “심각하게 둔탁한 축구를 한다. 16강에는 진출할 수 있지만 그 이상은 어렵다”며 22위를 매겼다.

두 번째로 만나게 되는 멕시코는 파워랭킹 12위에 자리했다. 야후스포츠는 “카를로스 오소리오 감독의 팀 구성과 전술에 불만을 품은 팬들이 있다. 반면 오소리오 감독을 ‘아직 인정받지 못한 천재’로 보는 견해도 있다”고 전하며 “멕시코가 독일과 조별 첫 경기를 잘 치르면 더 높은 곳까지 오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러시아월드컵에 나서는 아시아 국가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한 건 24위를 받은 이란이다. 야후 스포츠는 이란 대표팀에 관해 “2014년 브라질월드컵보다 나은 모습이지만, 조별리그를 통과하기는 어렵다”고 썼다. 일본은 28위로 평가받았다. 야후스포츠는 ”최근 일본 대표팀 경기력을 보면 기대감이 떨어진다“”고 전했다.

송태화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