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오재원 인스타그램)

두산 베어스 주장 오재원이 11일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했다.

오재원은 배우 윤현민의 지목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했으며 다음 주자로 두산 박정원 회장을 지목했다. 흥미로운 점은 글에서는 다음 주자로 동료 선수들을 지목하는 듯 했으나 영상에서는 박 회장을 언급했다는 점이다.

2014년 아이스버킷 챌린지 캠페인에서도 오재원은 다음 주자로 박정원 회장을 지목했고, 실제 박 회장이 참여한 이력이 있다.

김혜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