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이재명 경기지사 민주당 후보를 겨냥해 “막가는 인생의 종착역이 보인다. 위선과 거짓 인생의 종착역이 보인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오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 후보가 파렴치한임이 드러나자 청와대와 민주당도 그를 포기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경기지사 선거는 국민 여러분들의 도덕성 판단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아무리 본질을 숨겨도 결국은 드러나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후보를 당선시킨다면 선거 무용론이 일반화될 것”이라며 “경기도민들의 올바른 판단을 기대한다. 꼭 남경필 한국당 후보를 선택해 경기도의 도약을 이뤄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홍 대표는 지난 7일 하루에만 총 7건의 페이스북 글을 올리며 6·13 지방선거 한국당 소속 출마자들을 지원해 화제가 됐다. 이날도 경기지사 뿐만 아니라 충남지사, 부산시장 등을 페이스북 글로 응원하며 온라인 원격 지원유세에 나섰다.

홍 대표는 충남지사 선거를 언급하면서 “돈, 여자 문제로 온갖 추문에 휩싸여 충남 도민들의 자존심을 땅바닥에 떨어트린 민주당을 다시 지지하시겠느냐”고 말했다. 안희정 전 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의혹 등 여당 인사들의 도덕성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부산 지역 선거에 대한 지지도 호소했다. 그는 “지난 토요일 광복동 유세장에서 저는 당대표로서 그 동안의 잘못을 부산시민과 국민 여러분들에게 철저하게 반성하고 사죄드렸다”며 “나라 전체가 민주당 일당 독재로 가서는 나라가 무너진다. 저희들에게 마지막으로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