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의원. 뉴시스

6·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유권자들은 여전히 ‘빨갱이 장사’하는 수구보수를 이번 선거 국면에서 완전히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홍준표 대표의 한국당은 다 끝나가고 있는 빨갱이 시대가 오히려 더 강해지고 있다는 시대착오적 인식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의 빨갱이들과 한국의 빨갱이들이 합심해서 한반도 전체를 적화할 위기에 처해 있다는 한국당의 터무니없는 인식이 대한민국 정치를 퇴행으로 몰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제 반공보수의 시대는 끝났다”며 “아직도 우리 보수진영은 반공보수 시대가 끝난 것은 반공보수가 패배했기 때문이 아니라 반공보수가 승리했기 때문이라는 것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이 중국이나 베트남처럼 자본주의를 적극 도입한 것이야말로 우리 반공세력이 승리했다는 증거라며 때문에 반공보수 세력은 이 시대를 반공보수가 주도했다는 승리적 관점에서 보고 적극적으로 대처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북미 정상회담은 성공하든 실패하든 한반도 대외정세에 급격한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그런 면에서 외교·안보 분야만큼은 반드시 여야가 하나의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연정을 추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애 amo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