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정은 “노력해주신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 표한다”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서명 완료… 김정은, 트럼프에 ‘감사’ 표현 눈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북·미 정상회담 공동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두 정상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 회담장에 나란히 앉아 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서명식은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40분쯤부터 5분여 동안 진행됐다. 두 정상은 오후 2시30분(한국시간 오후 3시30분)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에 앞서 말문을 열어 이후의 회담 일정을 안내했다. 그는 “좋은 회담을 가졌다”고 평가한 뒤 “오후 2시30분에 기자회견으로 내용을 발표할 계획이다. 발표문 내용은 언론에 배포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이어받아 “역사적인 만남에서 새로운 출발하는 역사적 문서에 서명하게 됐다. 이런 자리를 위해 노력해주신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존대를 사용한 점이 주목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하면서 “프로세스를 빨리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북한의 비핵화를 포함한 여러 작업을 조속히 착수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기자들의 여러 질문에는 “잠시 뒤 (기자회견에서) 알게 될 것”이라며 “많은 성의와 노력, 준비가 있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북한 측 협상단에 감사하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을 마친 뒤 “북한과의 관계가 과거와 달라질 것”이라며 “우리는 해내길 원했다. 특별한 유대관계를 형성했다. 많은 사람들이 만족할 것이다. 세계의 과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 김 위원장에게 감사하다. 기대됐던, 예측됐던 것보다 더 좋은 결과가 우리 두 사람 사이에서 나욌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서명식을 마치고 악수를 나눈 뒤 박수를 받으며 회담장 밖으로 나갔다. 김 위원장은 나란히 문 밖으로 길에 트럼프 대통령의 등에 오른손을 올려 친밀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