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서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폐기) 문구가 없는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12일 함께 서명한 합의문에 예상과 달리 CVID라는 표현이 없어 ‘알맹이가 없다’ ‘미국이 한발 물러섰다’는 식의 비판이 일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CVID라는 문구에 준하는 내용이 선언문에 담긴 것이라고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 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합의문에 검증 가능한,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얘기가 없는 것 아니냐’는 한 기자의 질문에 “전혀 그렇지 않다”라고 즉각 답했다. 이어 “합의문을 보면 (CVID 의미가 담겨 있음을)알기 쉽게 설명돼 있다”면서 “(북한의 보유한)‘핵은 폐기될 것이다’라고 정확하고 명확하게 명시돼 있다”고 말했다. 선언문에 적힌 ‘미국과 북한의 관계 형성’에 대해 언급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관계를 통해) 지속적으로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하리라는 것이 선언문에 적혀있다”고 덧붙였다.

‘비핵화 검증’에 대한 추가 질문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국제기관이 다양한 검증 방법을 이용해 이를 증명해 낼 것이라고 자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사람들을 투입해서 검증을 할 것이며, 미국과 북한이 향후 신뢰를 구축하게 되면 (이런 부분들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비핵화 검증 부분에 이미 많은 성과를 냈다고 자신한 그는 ‘완벽한 비핵화’가 선언문에 명시돼 있다고 다시금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뒤 합의문 서명식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문에 대해 “굉장히 포괄적인 문서이고 우리의 좋은 관계를 반영하는 결과물”이라 밝혔고 김 위원장은 “과거를 딛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서명”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이 서명한 합의문에는 CVID(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ismantlement) 대신 판문점 선언에서 사용됐던 완전한 비핵화(Complete Denuclearisation)란 문구가 들어갔다.

AP뉴시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