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아내를 비공개 소환해 조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때문에 우 전 수석의 처가와 넥슨 간의 수상한 부동산 거래에 관한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는 13일 법조계를 인용해 우 전 수석의 처가와 넥슨 사이의 수상한 부동산 거래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고검 감찰부(부장검사 이성희)는 지난 11일 우 전 수석의 아내 이민정(50)씨를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김정주(50) NXC대표와 서민(47) 전 넥슨코리아 대표 등도 소환 조사했었다. 검찰은 이들을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이씨에게 넥슨 사이의 땅 거래에 관한 사실관계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넥슨은 지난 2011년 3월 우 전 수석 처가가 보유하던 강남구 역삼동 825-20번지 등 일대 토지 4필지와 건물을 1300억여원을 들여 사들였다. 이 과정에서 넥슨은 시세보다 높은 가격을 지급해 우 전 수석 등에게 이득을 안겼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석수 특별수사팀은 지난 2016년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우 전 수석의 개인 비리와 관련해 수사를 벌였지만 넥슨의 우 전 수석 처가 땅 매입 등에 대한 뚜렷한 혐의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후 검찰 특별수사본부도 지난해 4월 우 전 수석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기면서 넥슨과 우 전 수석 처가 사이 강남 땅 거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우 전 수석을 고발한 시민단체는 검찰의 무혐의 처분에 불복해 항고했고 서울고검은 수사가 미진하다는 이유로 재기 수사 명력을 내린 뒤 직접 수사에 나섰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