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12일 오후 경기 광주역에서 유권자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배우 김부선과의 스캔들 의혹에 휩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12일 마지막 유세 현장에서 “포지하지 않는다. 굴복하지 않느다”고 외쳤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경기도 수원역 로데오거리에서 선거운동의 대장정을 마쳤다. 그는 이날 부인 김혜경씨와 함께 연단에 올라 마지막까지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대통령이 바뀌었지만 촛불혁명은 끝나지 않았다. 내일은 붓뚜껑을 들고 지방의 적폐세력을 청산하자”하고 외치는 이 후보의 목소리는 쉬어 있었다. 지지자들은 ‘이재명’을 외치며 호응했다.

이 후보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 공영개발을 통해 시 재원을 확보했던 일화를 언급하며 “한국당 시장이 됐더라면 그들이 해먹었을 것이다. 룸싸롱에서 즐기면서 뇌물이나 주고 하면서 특혜를 얻고, 그만큼 우리는 손해를 봐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김부선 스캔들’로 지쳐있는 지지자들을 향해 “유세를 다니면서 얼마전까지 ‘지지한다’ ‘응원한다’는 분들이 요즘은 ‘힘내세요’ ‘우리가 있어요’ 이런다”며 “걱정하지 말라. 이재명은 죽지 않는다. 포기하지 않는다. 좌절하지 않는다. 굴복하지 않는다”고 외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이어 “지금까지 아무런 배경, 정치적 후광없이 이 몸 하나로 여기까지 왔다. 나의 에너지 원천은 국민의 신뢰와 기대다.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켰다. 지킬 수 있는 약속만 했다. (그래서) 실적을 성남에서 만들었다”며 강조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밥그릇도 쓰다가 철이 지나면 바꾼다. 깨져서 물이 새는데 좋은 그릇이 있는데도 깨진 그릇을 계속 쓰겠나. 거짓을 믿지말라. 다 깨진 거 우리는 다 알고 있다”며 도지사 교체를 위해 힘을 모아줄 것을 부탁했다.

그는 “오랜세월 누려왔던 정치권력은 이재명이 되면 다 잃게 된다. 그러니 내가 도지사가 되면 좋겠나. 그래서 목숨걸고 막고 있는거다. 근거없는 얘기로 마타도어를 해대고 있다. 그러나 이재명이 포기할 것 같나? 결코 좌절 않는다. 굴복 하지 않겠다”고 승리를 다짐했다

이어 “이재명도 믿지마라. 정치인의 말 믿지마라. 말이 아닌 살아온 과거를, 약속을 지켰는가를, 신념과 가치가 뚜렷한지를, 일관성을 보고 판단하라. 어린시절 불공평한 구조속에서 팔이 비틀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이재명의 꿈은 굽은 팔로 굽은 세상을 바로 펴는 것이었다. 외롭다. 여러분이 근간이고 원동력”이라고 지지를 당부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