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꿇고 호소하는 장제원 의원_장제원 의원 SNS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지역일꾼에게는 잘못이 없다”며 “지역일꾼에 대한 매는 거두어 달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12일 SNS를 통해 “마지막으로 간절히 무릎 꿇고 호소한다. 저희 자유한국당의 잘못이 지역일꾼에게 무슨 책임이 있느냐”고 말했다. 이어 “중앙정치 하는 저희들에게 책임이 있다. 중앙정치인들에게 매를 들어 달라. 우리 지역일꾼들에 대한 매는 거두어 달라”고 호소했다.

장제원 의원 SNS 발언

장 의원은 “지역일꾼들 성실하게 지역주민들의 복지와 민생을 돌보며 섬긴 죄밖에 없다”며 “자유한국당 지역일꾼들이 열심히 일할 수 있는 기회를 다시 한 번 달라”고 덧붙였다.

이어 “어려운 가운데서 자유한국당 후보님들 고생하셨다. 궂은 날씨 마다하지 않고 선거운동에 임해주신 선거운동원들에게도 감사하다”고 했다. “국민 여러분께서 선거기간에 저희에게 주신 응원과 비판, 단 한 마디도 땅에 떨어뜨리지 않고 민심을 가슴 속에 새기겠다”면서 “바꾸고 개혁하고 쇄신하겠다”고 글을 맺었다.

박재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