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제원 “文정권 1년, 절망과 좌절의 시간… 경제는 나락에”


자유한국당은 지방선거 투표 당일인 13일 문재인 정권을 겨냥해 “모두가 우려했듯 지난 1년은 절망과 좌절의 시간”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오전 브리핑을 열고 “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의 독주에 맞서 건강한 견제를 통해 경제를 살리고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겠다는 비장한 각오로 선거에 임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장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소득과 일자리가 늘기는커녕 서민경제는 몰락하고 물가대란에 실업률은 최고치를 기록했다. 소득 불균형은 역대 최악이다. 기업들마저 대한민국을 떠나고 청년 취업난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태가 이 지경이 됐는데도 허황된 통계로 소득주도성장론을 밀어붙이는 오만과 독선은 대한민국 경제를 나락으로 내몰고 있다”고 강조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견제 없는 권력은 오만과 독선, 불통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자신의 잘못은 꽁꽁 감추고 지지율에 무임승차한 무능한 후보, 자기 자신도 관리하지 못하는 부도덕하고 위선적인 후보, 이런 후보들에게 우리의 삶을 맡기겠느냐”며 “국민들의 절박한 호소를 외면하고 무모한 실험을 밀어붙이는 정권에게 주권자의 단결된 힘으로 강력한 경고를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