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이상민이 전 아내 이혜영의 응원에 화답했다.

1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이상민과 김일중, 박지우, 빅스의 라비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이상민에게 이혜영이 타 방송에서 본인을 응원한 것을 봤느냐고 물었다.

앞서 이혜영은 JTBC '슈가맨2'에 출연해 “이상민씨가 다시 음악을 하셔서 본인의 재능을 많이 보여주셨으면 좋겠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그는 “이상민씨가 예능을 너무 잘하더라. 그렇지만 음악적인 소질이 너무 아까워서 어느 정도 시간이 되면 다시 음악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이에 대해 이상민은 “다른 프로그램 녹화를 하느라 그 방송을 못 봤다”며 “인터넷 검색창에 실시간 검색어가 남다르더라. 내 이름과 내가 작곡한 음악도 떠 있어서 당황했다”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이상민은 “이미 결혼해서 행복하게 살고 있고, 또 본인의 삶이 있는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어 “그때 그 소식을 접하고 그런 얘기를 해줬다는 것에 고맙다”고 진심을 전했다.


이상민은 다시 음악을 하는 것에 대해 “언젠간 하고 다시 하고 싶다. 그 시점을 못 찾고 있다”며 “음악이란 내게 소중한 존재이다. 너무 예민하고 민감한 영역이다. 장난기를 쫙 빼야 한다. 포기할 게 많을 정도로 허투루 할 수 없는 일이다. 다 포기하고 음악에만 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음악을 다시 해야겠다고 생각한다. 이때다 싶을 때가 올 것 같다”며 “나의 마지막 직업은 음악이라고 생각한다”고 음악에 대한 열정을 고백했다.

이상민은 2004년 6월 19일 9년 간의 열애 끝에 이혜영과 결혼했으나, 약 1년 뒤인 8월 9일 합의 이혼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