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추자현이 출산 후 겪은 일시적인 건강 이상을 딛고 13일 퇴원했다. 추자현은 지난 1일 중국 배우 위샤오광과 사이에서 첫 아들을 출산한 뒤 경련 증세를 보여 응급실로 이송됐었다.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12일 “추자현이 오늘 오후 1시 쯤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 수속을 밟았다”며 “의료진들의 보살핌과 걱정해주신 많은 분들의 응원으로 빠르게 회복해 오늘 퇴원을 하게 됐고, 향후 통원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추자현은 경련 시 폐로 흘러들어간 분비물로 인해 흡인성 폐렴에 걸려 중환자실에서 산소호흡기의 도움을 받기도 했다.

현재 추자현은 산후조리원에서 남편과 함께 바다(아들)를 보살피고 있다.

이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BH엔터테인먼트입니다.

12일(화) 오후 1시 경, 추자현씨가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 수속을 밟았습니다.

추자현씨는 지난 1일(금) 출산 후 일시적인 경련 증세가 있어 근처 응급실로 이송되었고, 경련 시 폐로 흘러들어간 분비물로 인한 흡인성 폐렴으로 중환자실에서 산소호흡기의 도움을 받기도 했습니다.

현재 의료진들의 보살핌과 걱정해주신 많은 분들의 응원으로 빠르게 회복하여 오늘 퇴원을 하게 되었고, 향후 통원 치료를 받을 예정입니다.

추자현 씨는 지금 산후조리원에서 남편 우효광 씨와 함께 바다를 보살피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추자현 씨를 걱정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