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한 표 행사하는 옥천 114살 최고령 할머니_뉴시스

충북 옥천 최고령 유권자인 이용금(114) 할머니가 13일 예곡 신문화공간에 마련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제2투표소를 찾아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청산면 삼방리에 사는 이 할머니는 이날 오전 10시17분쯤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딸과 함께 투표소를 찾아 무사히 투표를 마쳤다. 1904년 10월생인 이 할머니는 고령에도 건강을 잘 유지하고 있으며 이날 한 달 전 찾아온 딸의 도움으로 투표에 참여했다.

박우연 할머니(만 101세)의 한표_뉴시스

옥천뿐만 아니라 울산시 중구에서도 100세 할머니가 이날 오전 투표소를 찾아 소중한 한표를 행사했다. 중구 우정동에 사는 김두애(100) 할머니는 이날 오전 10시 우정동 제3투표소가 설치된 양지유치원을 찾아 투표했다. 백발이 성성한 김 할머니는 평소 거동이 불편해 지팡이를 짚고 주위의 부축을 받으며 투표장에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1917년 7월 생으로 중구 지역 최고령 투표자 중 한 명인 김 할머니는 “새 시장과 구청장이 앞으로도 잘 해주리라 믿는다”는 한마디를 남기고 한 표를 행사했다. 또 북구지역 최고령자 중 한명인 어물동 구암부락에 거주하시는 박우연(101)할머니도 이날 오전 북구 강동동 제3투표소를 찾아 소중한 한표를 행사했다.

이옥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도 투표_뉴시스

이옥선(8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도 투표후 인증샷을 공개했다. 할머니는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뒤 경기 광주 퇴촌면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퇴촌면 제1투표소에서 사진을 찍었다. 할머니는 13일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1339차 수요집회에도 참석했다.

박재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