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주택가 베란다에서 20대 여성이 알몸 상태로 추락해 크게 다쳤다.

13일 헤럴드경제와 경찰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6시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주택가에서 이모(22)씨가 2층 베란다에서 추락해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씨는 두개골이 골절되는 등 큰 부상을 입어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이씨가 당시 남자친구와 함께 술을 마신 뒤 알몸으로 화장실에 가던 중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씨가 만취한 상태로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해 발생한 단순 실족 사건으로 보고있다.

경찰 관계자는 “함께 있던 남자친구와 다툼 흔적은 없었다”며 “술에 취해 실족한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에 설명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