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는 6·13 지방선거 당일 “저는 저녁이 있는 삶을 포기한 지는 이미 오래이나 그 대신 여러분 삶의 저녁을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가족들과 함께 저녁을 보낼 자유, 제가 보장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자유를 지키기 위해 이 한 몸 바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는 편하게 살자는 아내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라는 가치가 위협을 받고 있다고 생각해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내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서울시장 출마 이유를 밝혔다.

그는 “젊은 시절 혁명을 꿈꾸며 살았다. 모든 사람이 행복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들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어 “1990년대 초, 동구 공산권이 무너지자 그 비참한 현실을 봤다”며 “제가 걸어온 길과 방법이 잘못됐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왜 젊은 시절 부정했던 대한민국은 번영하고, 꿈꿔왔던 공산 국가들은 망했을까. 무슨 차이가 있을까 (자문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자신이 찾은 답은 ‘자유’였다고 했다. 그는 “건국 이후 70년간 대한민국이 번영한 그 근본에는 자유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두 달간 만난 시민들이 원하는 건 교통지옥에서의 자유, 미세먼지로부터의 자유, 일 할 자유, 더 좋은 집에서 살아갈 자유, 안전한 환경에서 살아갈 자유, 가족과 함께 저녁을 보낼 자유였다”며 “누구든 기회를 얻고, 노력한 만큼 잘 살 수 있는 자유로운 세상을 만들겠다”고 호소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