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민경욱 자유한국당(인천 연수구을) 의원이 투표 중인 방송인 유재석씨를 비판하는 게시글을 공유했다. 그가 공유한 글은 “재석아 너를 키운 건 자유민주국민들이다. 이미 너의 사상을 알고 있었지만, 이제 다신 인민국민 날라리들은 꼴도 보기 싫다. 너도 북으로 가길 바란다”는 내용이었다. 유재석이 더불어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 모자를 쓴 점을 못마땅해한 것으로 보인다.

민 의원이 13일 공유한 게시물에는 흰 셔츠를 입고 파란 모자를 쓴 채 투표장에 나타난 유재석씨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이 게시물을 공유하면서 아무 말도 덧붙이지 않았다. 하지만 공유한 사진 아래에는 최초 게시자가 쓴 글이 함께 있어 이목이 쏠렸다.

사진=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민 의원이 이 같은 글을 공유한 것을 두고 네티즌들은 “파란 모자 썼다고 북한에 가라니? 우리나라에서 유재석은 소중한 존재” “의원님 왜 파란 재킷 입고 투표했어요? 북으로 가세요” “왜 굳이 이런 논란을 만들어내는지 이해가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결국 민경욱 의원은 자신 SNS에 공유한 해당 글을 삭제한 상태다.

사진=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번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총괄선대본부장으로 일한 민 의원은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8일 송도2동 주민센터에서 투표를 마쳤다. 이날 민 의원은 이날 빨간색 넥타이를 매고 정창일 시의원 후보, 이강구 구의원 후보와 함께 투표를 했다.

신혜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