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 서울=뉴시스

‘월드돌’ 방탄소년단의 데뷔 5주년을 맞아 태국 팬클럽이 자선활동으로 헌혈 행사를 진행했다.

태국 방탄소년단 팬클럽 ‘BTS 타일랜드’와 ‘캔디클로버(CANDYCLOVER)’는 13일 데뷔 5주년을 맞은 방탄소년단을 축하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헌혈 프로젝트를 진행해 20만㏄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이 유니세프와 펼치는 ‘러브 마이셀프’ 캠페인은 타인에게 사랑을 전하기 위한 것으로 우리는 방탄소년단을 통해 이번 캠페인에 대한 영감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타인에게 사랑을 전하는 것은 데뷔 5주년 행사만으로 끝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의미 있는 음악을 통해 사랑을 전달하는 방탄소년단과 마찬가지로 사랑을 전하고자 끝까지 노력할 것이다. ‘러브 마이셀프’ 캠페인은 그런 기회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현재 모인 혈액은 총 20만4100㏄로 1천500명 이상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양이다.

또 헌혈 행사 뒤 방콕 중심부인 시암 스퀘어 원에 있는 대형 전광판에 1분 광고영상을 제작해 공개했다. ‘BTS 타일랜드’와 ‘캔디클로버’ SNS, 유튜브에도 공개된 이 영상에는 방탄소년단 소개와 이들에게서 배우고 느낀 스토리, 헌혈을 진행한 모습이 담겼다.

태국 팬클럽은 이번 프로젝트를 마친 뒤 경비를 공제한 금액을 ‘러브 마이셀프’ 캠페인에 기부할 계획이다. 방탄소년단은 5주년 기념일인 이날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8 BTS 프롬 파티-리뷰 & 프리뷰’ 행사를 개최한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