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트위터 캡처

구인모 자유한국당 거창군수 후보 선거사무소가 소재한 건물 내에서 할머니들이 달걀 2~3판을 들고 나오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주장이 나와 선관위가 조사에 나섰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12일 SNS 및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구인모 후보 선거사무소 건물에서 어르신들이 달걀 몇 판을 들고 나오는 모습을 목격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의 작성자들은 “어르신들이 가진 달걀에 구 호보의 명함이 끼워져 있는 것을 확인하고, 이를 수상히 여겨 자초지종을 묻자 엇갈린 대답을 했다”고 주장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매일경남뉴스에 따르면 해당 소식을 접한 김기범 더불어민주당 후보 선거 캠프는 해당 내용을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하고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선관위는 자체 조사를 진행 중이고 거창 경찰서도 사건을 배당해 조사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유영재 사무국장은 매일경남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같은 건물에 있는 사찰에서 행사용으로 지급했다는 말은 들었지만 나누어진 달걀판 위에 놓은 구인모 후보 명함 상태를 보면 사전에 꽂아 놓았을 가능성이 있는 것 같다”며 “당시 명함을 나눠준 시간에는 구인모 후보뿐만 아니라 후보 직계가족도 없었다는 증언이 있어 사실 확인을 위해서 고발장을 접수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트위터 캡처

김기범 후보 선거캠프는 고발장을 접수한 후 현장에서 찍은 사진과 증거 자료를 거창 경찰서에 조만간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거창군 선관위 관계자는 “현재 경찰 수사를 의뢰 중이고 달걀을 나눠준 주체나 명함을 누가 꽂아서 제공했는지 등 확실히 밝혀진 것을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구 후보 측은 부정 선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구 후보 측 관계자는 “달걀의 출처는 구 후보의 선거 사무소가 마련된 건물 지하에 있는 한 사찰 분원”이라며 “사찰에서 납골당을 홍보하면서 달걀이나 휴지 등을 싼값에 나눠주고 있다. 그날은 절에서 1000원을 받고 달걀 두 판을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 달걀을 갖고 계신 어르신들이 나오시는 길에 저희 명함을 받아 얹은 것 같다. 우리 선거 사무소와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면서 “요즘 누가 이런 선거 운동을 하냐. 상대 진영의 모함 아니냐”고 덧붙였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후보자는 금전·물품을 유권자에게 제공할 수 없으며, 이익을 제공받은 자에게도 50배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신혜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