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창군수 후보 명함이 달걀판 위에서 발견돼 논란이 불거졌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남 거창군수 선거 유세 현장이 담긴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 속 구인모 자유한국당 후보 선거 사무소에서 나오는 일행 손에 달걀판 들려 있었기 때문이다. 달걀판에 구 후보의 명함이 꽂혀있어 의혹을 더하기도 했다. 구 후보 측은 “오해로 빚어진 일”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경남 거창군수 후보 명함이 달걀판 위에서 발견돼 논란이 불거졌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1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구 후보 선거 사무소에서 달걀 두 판을 들고 나오는 일행이 포착된 사진 5장이 퍼지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은 “불법 선거 현장인지 확인하기 위해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공분했다.

이에 구 후보 측은 “누군가의 모함”이라며 부정 선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구 후보 측 관계자는 “달걀의 출처는 구 후보의 선거 사무소가 마련된 건물 지하에 있는 한 사찰 분원”이라며 “사찰에서 납골당을 홍보하면서 달걀이나 휴지 등을 싼값에 나눠주고 있다. 그날은 절에서 1000원을 받고 달걀 두 판을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 달걀을 갖고 계신 어르신들이 나오시는 길에 저희 명함을 받아 얹은 것 같다. 우리 선거 사무소와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요즘 누가 이런 선거 운동을 하냐” “상대 진영의 모함 아니냐”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거창군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 사무소 직원이 건물 엘리베이터 앞에서 명함을 나눠줬고 달걀을 들고 있던 할머니들께서 손이 모자라 명함을 달걀판에 얹은 것이라는 주장이 있다”며 “사실관계 등 남은 수사는 향후 경찰이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후보자는 유권자에게 금품이나 향응을 제공할 수 없으며, 받은 유권자에게도 가액의 10배에서 최대 50배 과태료가 부과된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