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투표 마감 직후 발표된 지상파 방송 3사(KBS·MBC·SBS) 출구조사에서 부산·울산·경남은 더불어민주당이, 대구·경북에서는 자유한국당이 각각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보수 텃밭으로 인식된 부·울·경에서의 ‘민주당 바람’이 현실화된 셈이다. 한국당은 텃밭 TK(대구·경북)를 지키기는 했지만, 부·울·경을 내주면서 당세의 급격한 추락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이번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로 관심을 모았던 경남지사 선거에서는 민주당 김경수 후보가 56.8%를, 한국당 김태호 후보가 40.1%를 각각 얻을 것으로 예상됐다. 두 후보의 예상 표차는 16.7% 포인트 차다.

김경수 후보는 선거 초반에 ‘드루킹 게이트’에 연루되면서 어려운 선거가 예상됐지만 재수 끝에 경남지사 당선 문턱에 섰다. ‘문재인 대통령 복심’ 마케팅이 효과를 거뒀다는 해석도 있다. 한국당으로서는 공직 선거 6전 6승으로 ‘선거의 달인’으로 불렸던 김태호 후보를 등판시키고도 끝내 안방 수성에 실패했다.

부산시장 선거에서는 민주당 오거돈 후보가 58.6%로 한국당 서병수 후보(35.4%)에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두 후보는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도 맞붙은 전력이 있다. 당시에는 1.3% 포인트 차이로 서 후보가 오 후보를 이겼다.
울산시장 선거에서는 민주당 송철호 후보가 55.3%로, 38.8%를 얻은 한국당 김기현 후보를 앞지를 것으로 예상됐다.

대구시장 선거에서는 한국당 권영진 후보가 52.2%를 받아 민주당 임대윤 후보(41.4%)를 따돌리고 재선에 성공할 것으로 조사됐다.

경북지사 선거에서는 한국당 이철우 후보가 54.9%로 민주당 오중기 후보(34.8%)를 오차범위를 넘는 20.1% 포인트 차로 이길 것으로 예상됐다. 오 후보는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14.9%를 득표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