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의 투표율이 60%를 넘었다. 지방선거 투표율이 60%를 넘은 건 1995년 1회 선거(68.4%)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현재 전국 평균투표율(잠정)은 60.1%로 ’마의 벽’ 60%를 돌파했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 투표율(56.8%)을 이미 넘어섰고 제1회 지방선거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이다.

당초 더불어민주당의 압도적 지지율로 인해 ‘60% 투표율’이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많않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의 압승이 예견되면서 청년들의 투표율이 떨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북미 정상회담도 투표율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지적도 있었다. 시민들의 관심이 온통 북미 정상회담에 쏠리면서 지방선거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 것이란 의미다. 그러나 이번에 60% 투표율을 돌파한 건 사전투표의 공이 크다. 이번 선거의 사전투표율은 20.1%로 직전 선거 사전투표(11.5%)보다 8.6% 포인트 높았다.

중앙선관위는 “사전투표 제도가 지난 세 번의 전국 선거를 거치면서 국민들에게 널리 알려진 게 투표율 상승의 계기가 됐다”며 “지난해 대선에서 보여준 국민의 높은 정치의식과 참여 열기가 이번 지방선거에도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