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13일 서울시장 선거 출구조사 결과와 관련해 “서울시민의 준엄한 선택을 존중하며 겸허하게 받들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지상파 3사 출구조사 발표 이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부족한 저에게 보내준 과분한 성원에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그 은혜를 결코 잊지 않겠다”며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을 채워야 할 것인지, 이 시대가 제게 준 소임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하겠다. 따로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했다.

지상파 방송 3사가 이날 오후 6시에 발표한 서울시장 선거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55.9%의 지지를 얻어 3선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는 21.2%의 지지를 얻어 그 뒤를 이었다. 안 후보는 18.8%의 지지율로 3위에 그쳤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