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유승민(왼쪽부터) 공동대표,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 박주선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바른미래당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뉴시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열린 13일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던 바른미래당 당지도부가 전패에 가까운 성적을 확인하고 침묵에 빠졌다. 특히 서울시장 선거에서 안철수 후보가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에게 밀려 3위에 그칠 것이라는 결과가 나오자 충격이 더욱 큰 모습이었다.

손학규 선대위원장과 박주선·유승민 공동선대위원장, 정운천 최고위원 등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바른미래당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13일 오후 6시 전부터 모여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했다. 오후 6시 투표 종료와 함께 발표된 방송3사의 출구조사 결과에서 전패 위기에 놓이자 무거운 침묵에 빠졌다.

유 위원장은 출구조사 발표 15분 만에 가장 먼저 자리를 떴고, 이어 박 위원장과 손 위원장 등 당 지도부도 무거운 표정으로 상황실을 벗어났다. 유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며 "나중에 다 지켜보고 입장을 말하겠다"고 답한 뒤 당사를 빠져나갔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