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작가가 13일 MBC 지방선거 개표방송 ‘배철수의 선거캠프’에서 발언하고 있다. MBC 화면촬영

유시민 작가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자사 후보에 대해 “선거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도 깊이 생각할 문제가 있다”며 선거 기간 여러 잡음으로 커졌을 도민의 불신을 우려했다.

유 작가는 13일 MBC 지방선거 개표방송 ‘배철수의 선거캠프’에서 이 후보의 승리로 예측된 지상파 3사의 경기지사 선거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나중에 연구 결과가 나오겠지만 (경기지사 선거에서) 무효표가 얼마나 나올지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의 유세 과정에서 다시 불거진 ‘여배우 스캔들’ ‘형제의 난’ 논란으로 돌아선 표심이 야당을 대안으로 찾지 않고 무효표로 의사를 드러낼 수 있다는 게 유 작가의 예상이다. 그는 “(투표용지를) 백지로 던지거나, 1·2번 사이에 찍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경기지사 선거의 무효표 수는 개표율 21.05%를 가리킨 밤 10시10분 현재 2만2873표로 집계됐다. 다른 광역단체를 압도하는 숫자다. 경기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유권자 수를 보유한 서울의 경우 같은 시간 개표율이 6.41%로 다소 늦지만, 무효표 수는 2805표로 적었다.

유 작가는 이 후보에게 투표한 유권자의 경우에도 불신을 거두지 않았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이 후보의 말을 다 믿어서라기보다는 ‘그래, 찍어는 준다. 하지만 여기까지'라고 속으로 생각하며 찍은 유권자도 많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유 작가는 후보의 사생활 논란을 광역단체장으로서 결정적인 결격 사유로 보지는 않았다. 다만 이 후보가 당선을 확정해 도정을 시작해도 도민의 신뢰를 얼마나 회복할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으로 내다봤다.

그는 “이 후보에 대한 신임, 신뢰가 많이 훼손된 상태로 (지지자들이) 표를 준 것은 맞을 것”이라며 “이 후보 측은 이 문제에 대해 선거 결과가 좋게 나와도 깊이 생각해 봐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