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개표방송 화면촬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당선 확실 시점에서 가진 각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곤란한 질문을 받고 답변을 중단하거나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후보는 13일 밤 MBC와 인터뷰에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공직자의 삶은 개인의 삶과 다르게 많은 사람과 관계가 있다. (경기도민) 1300만명의 삶을 챙겨야 하기 때문에 (성남시민) 100만명의 시정을 맡을 때보다 많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경기도 수원 팔달구 선거캠프에서 MBC 개표방송 스튜디오의 진행자와 생중계로 인터뷰에 응했다. 진행자는 이 후보의 소감을 들은 뒤 선거 유세 과정에서 불거진 여러 잡음을 에둘러 물었다. ‘여배우 스캔들’이나 ‘형제의 난’과 관련한 표현은 없었다.

진행자가 “선거 막판에 여러 어려움을 겼었다. 앞으로 도지사가 되면…”이라고 묻는 과정에서 이 후보는 말을 자르고 “감사하다. 잘 들리지 않는다. 열심히 하겠다. 감사하다”고 서둘러 인사하고 귀에 꽂은 이어폰을 뺐다.


“잘 들리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었지만, 이어폰의 교체를 MBC 관계자에게 요구하지 않고 스스로 뺀 점으로 볼 때 인터뷰를 거부할 목적으로 중단한 것으로 보인다. 스튜디오의 진행자는 당황한 표정으로 개표방송을 진행했다.

이 후보는 앞서 가진 JTBC와 인터뷰에서도 비슷한 상황을 연출했다. JTBC 개표방송 스튜디오의 여성 아나운서가 “아까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뜻인가”라고 묻자 이 후보는 “어떤 책임을 말하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JTBC 개표방송 화면촬영

여성 아나운서가 같은 질문을 반복하자 이 후보는 다소 정색한 표정으로 “나는 그런 얘기를 한 일이 없다. 책임질 부분이 있다고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여성 아나운서가 “이곳 스튜디오에서 (이 후보가 책임을 말한 것을) 보고 있었다”고 덧붙이자 이 후보는 다시 “그렇게 이야기한 적은 없다”고 했다. 스튜디오의 남자 아나운서는 다음 질문으로 넘어갔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