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서울 종로구 선거캠프에서 주먹을 불끈 쥐고 당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강남 3구는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인을 선택했다. 서울 강남·송파·서초구 유권자는 보수의 견고한 지지 기반이었다. 6·13 지방선거에서 ‘보수 몰락’의 상징이 됐다.

박 당선인은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공개된 강남 3구 득표율에서 2위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를 앞질렀다. 박 당선인의 득표율은 강남에서 40.8%(10만7743표), 송파에서 49.6%(17만1592표), 서초에서 42.9%(9만6452표)로 집계됐다.

강남 3구에서 절반에 가까운 유권자가 박 당선인에게 투표한 셈이다. 박 당선인은 앞서 후보 시절 “민주당의 불모지였던 강남에서 60% 넘게 득표하면 (서울 지하철) 강남역 사거리에서 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 춤을 추겠다”고 공약했다. 싸이의 ‘말춤’ 공약은 아쉽게 무산됐지만, 상징적인 득표율로 이정표를 세웠다.

김 후보는 강남에서 33.1%(8만7305표), 송파에서 26.1%(9만144표), 서초에서 31.1%(6만9910표)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강남 3구 모든 곳에서 10만표를 넘기지 못했다. 송파의 경우 박 당선인이 김 후보를 ‘더블 스코어’에 가까운 수치로 승리했다.

강남 3구는 보수의 오랜 ‘텃밭’이었다. 표심은 부동산 정책을 따라갔다. 대체로 보수 후보가 강남 3구 유권자의 환심을 샀다. 이명박·오세훈 전 시장은 2002년부터 몰아친 ‘뉴타운 열풍’을 타고 당선됐다. 박 당선인이 2011년 시정을 시작한 뒤에도 강남 3구의 구청장만은 보수 후보의 승리로 돌아갔다.

박 당선인은 시정에서 재건축 초과이익 부담금을 도시주거환경정비기금으로 활용하고, 강북 교통망 확충에 주력하고 있다. 문재인정부의 정책 방향을 따라 강남과 강북의 균형 발전을 추진하는 부동산 정책을 펼쳤다. 3선 시정에서도 이 기조를 유지할 계획이다. 박 당선인의 공약으로는 강남 3구의 표심을 움직이기 어렵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강남 3구 유권자는 부동산 정책에 따른 ‘이익’보다 보수에 대한 ‘심판’을 선택했다. 박근혜정부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책임론이 불거지고, 문재인정부에서 급물살을 탄 한반도 평화 분위기에서 갈피를 잡지 못한 보수 정당은 몰락을 자초하고 민주당에 압승을 헌납하고 말았다. 박 당선인을 선택한 강남 3구의 표심은 보수 몰락을 증명한 사건이 됐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