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관련 입장을 밝히기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6·13지방선거에서도 지난 대선에 이어 3위에 그쳤다. 안 후보는 조만간 미국으로 떠나 차기 행보를 구상할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는 13일 출구조사가 발표된 이후 여의도 당사에서 “서울 시민의 준엄한 선택을 존중하며 겸허히 받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을 채워야 할지 이 시대 제게 주어진 소임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장 선거 3등으로 정치인생이 끝났다는 분석이 나오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깊게 고민해보고 따로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이르면 15일 부인 김미경 교수와 함께 미국으로 출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 후보 측은 연합뉴스에 설희씨 스탠퍼드대 박사과정 졸업식 참석을 위한 방문으로 이미 예정돼 있던 것이라고 밝혔다.

안 후보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개표 내내 뒤졌다. 14일 오후 6시50분 (개표율 98.7) 현재 19.5%의 득표율로 3위에 그쳤다. 지난 대선에서 얻은 득표율인 22.7%에도 미치지 못했다. 2위인 김문수 후보와 3.8%포인트 격차를 보이고 있다. 1위인 박원순 후보와는 33%포인트가 넘게 차이가 났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