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배철수의 선거캠프'

MBC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인 ‘선택2018’ 특집 ‘배철수의 선거캠프’가 날카로운 분석에 재미까지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날 방송은 가수 배철수가 진행을 맡고,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열띤 논쟁을 벌이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유 작가와 전 변호사는 먼저 자유한국당의 참패가 예상되는 출구조사를 놓고 패배요인을 분석했다. 전 변호사는 “홍준표 한국당 대표에게도 책임이 있지만 기본적으로 선거를 이끌 리더가 안 보였다”면서 “화제를 낳고 선거를 이끌 리더가 광역단체장 후보 중에 한, 두 명만 있었어도 이렇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작가는 이에 “홍 대표는 아마 즉각 사퇴를 해야 할 것”이라며 “사퇴하지 않고 어물쩡 거린다면 당내에서 정치적 폭동 양상으로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올 것”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정당이 이 정도의 패배에 직면하고 누가 이끌어야 할지 전망조차 없다면, 조선시대로 치면 제주도로 귀향 보내는 수준”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에 대해서는 다소 다른 시각을 보였다. 전 변호사는 “민주당의 맹점 중 하나가 다수결이 틀릴 수 있는 것이다. 대중의 폭정이나 다수의 폭정이 일어날 수 있다”며 “이런 것에 기반해 포퓰리즘 정치가 일어나면 국가는 몰락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 작가를 향해 “보수가 몰락하는 걸 보니까 속이 시원하냐”고 물었다.

유 작가는 “일단 속이 시원하고 기분도 좋다”고 답한 뒤 “‘새는 양 날개로 날아야 한다’는 말이 있는데 최근 한국당 후보들이 이런 이야기를 많이 한다. 일시적인 현상일지 구조가 바뀌는 건지는 알 수 없지만 한국당은 지금부터 고민을 깊게 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전 변호사가 “왼쪽 날개로만 날면 추락한다”고 하자 유 작가는 “오른쪽 날개가 건강해야 한다. 병들어있으면 그걸로 날지 못한다”고 반박했다.

두 사람은 진지하게 의견을 주고받다가도 ‘웃음 포인트’를 놓치지 않았다. 배철수가 “변호사님 얼마 전에도 마이크 잡으셨다가…”라고 묻자 전 변호사는 “잘렸죠”라고 대답했다. 유 작가는 “변호사님은 어딜 가도 잘리시지 않냐”며 농담을 던졌다.

이후 전 변호사가 “정당 대변인은 했지만 당적을 가진 적이 없다”고 하자 배철수는 “서류도 만들기 전에 그만뒀느냐”며 장난 섞인 질문을 했다. 전 변호사는 이에 “나는 다 잘려”라고 말하며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전 변호사는 최근 TV조선 앵커로 데뷔했다가 5개월 만에 물러났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