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이 확실시 되자 환호하고 있다. 뉴시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당선인이 개표 초반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와의 접전에 “마음 졸였다”고 심경을 전했다.

김 당선인은 14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개표 초반 ‘식겁’했느냐는 사회자에 질문에 “예. 아무래도 안 그렇겠느냐”라며 “저는 도민들을 믿고 기다렸다”고 말했다.

그는 “워낙 출마 결정이 늦기도 했고 두 달 정도 짧은 기간 선거운동을 했다”면서 “앞만 보고 달렸다”고 당선 소감을 말했다. 앞서 드루킹 사건으로 출마 연기를 한 데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그런 게 없지만 이런저런 논란이 되면 대통령님께 혹시 부담이 되지 않을까 그런 걱정이 있었다”며 “그렇지만 오히려 당당하게 정면돌파를 하는 게, 그리고 걸릴 게 없다면 실제로 어떤 과정을 밟더라도 특검조사까지 포함해서 어떤 상황을 만들어서 뚫어 나가더라도 정면돌파를 하는 게 도움이 된다고 판단을 했다”고 했다.

잠재적 대선 후보가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 짐은 제가 질 생각이 별로 없다”면서 “도민들의 여망에 부응하는 게 제 책임이라고 보고 성공하는 경남 도지사로 남는 게 지금으로서는 제 꿈”이라고 강조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