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내용과 무관. 뉴시스

지난달 28일 오후 6시를 넘긴 시각, 전남 진도군 진도읍 한 아파트 단지 입구 앞에서 자칫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뻔했던 아찔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아파트 입구는 꽤나 가파른 내리막길입니다. 학원차량을 타고 귀가하던 초등학생 5~6명은 이 곳에서 끔찍한 일에 맞닥뜨렸습니다. 어찌된 영문인지 차량이 내리막길 쪽으로 점점 후진하더니 빠른 속도로 내려가기 시작한 겁니다.

아이들은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모르겠다는 듯 멀뚱히 창밖을 쳐다볼 뿐이었습니다. 아이들을 기다리던 학부모들은 눈앞이 하얘졌습니다. “살려달라”고 울부짖으며 소리쳤지만 빠르게 내려가는 차량을 막을 길은 도통 없어보였습니다.

이곳은 황창연(50) 진도군청 주무관이 퇴근길에 항상 지나가던 길입니다. 마침 퇴근하던 길에 이 광경을 목격하게 된 황 주무관, 목이 터져라 소리치는 학부모들을 한번, 뒤로 내려오는 학원 차량을 한번 빠르게 본 뒤 위급한 상황임을 파악하고는 급하게 자신이 운전 중이던 차에서 내렸습니다.

그는 내리막길로 굴러 내려가던 차량 문을 열고는 한발로 힘껏 버티면서 중립으로 돼 있는 기어를 주차로 전환한 뒤 사이드브레이크를 잡아당겼습니다. 온몸으로 차량을 막아보기로 한 겁니다.

차량에 매달린 황 주무관은 눈을 질끈 감았습니다. 그대로 약 10m 정도를 끌려가다 바닥으로 튕겨져 나가버렸습니다. 그가 위험을 무릅쓰고 적절한 조치를 취해준 덕에 다행히 무섭게 돌진하던 차량은 도로 옆 상가 앞에서 간신히 멈추어 설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도 무사했고요.


다만 황 주무관은 허리와 갈비뼈 골절 등 전치 12주 중상을 입었습니다. 하늘이 도왔는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길은 117가구 400여 명이 거주하는 아파트 단지입니다. 때문에 만약 그가 차를 막아서지 않았다면 얼마나 많은 2차, 3차 피해가 발생했을지 상상만 해도 끔찍해집니다.

아이 부모들은 물론이고 이 소식을 접한 주민 모두는 그를 “생명의 은인”이라고 고마움을 표했습니다. 황 주무관은 손 사레를 쳤습니다. 아이들이 무사하니 됐다면서요.

세상 어떤 선행도 그 자체로 끝나지 않습니다. 하나의 선행은 또 다른 선행으로 이어지기 마련입니다. 그가 낳은 선행은 아이들에게로, 학부모들에게로, 이웃주민들에게로 전해졌을 겁니다. 그리고 두배, 세배로 불어나 더 큰 행복이, 또 더 나은 내일이 빚어지겠지요. 그의 선택은 찰나였지만 아이들은 평생 잊을 수 없는 귀한 선물을 받았습니다. 고맙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