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가 14일 6.13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사퇴한 후 서울 여의도 바른미래당사를 나서고 있다.

김지훈 기자 dak@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