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14일 한국을 방문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질의하는 기자회견 도중 ‘발끈’했다. 공동성명에 CVID라는 문구가 왜 포함되지 않았냐는 질문에 따른 반응이었다. 공동성명에는 ‘검증가능한’ ‘불가역적’이라는 문구는 빠졌다. 대신 ‘완전한 비핵화’라는 문장이 들어갔다.

북미 정상이 채택한 공동성명에 비핵화의 구체적 내용이 담기지 않았다는 식의 비난이 미국과 한국 등에서 나왔다. 폼페이오도 이를 염두에 두고 있는 듯 관련 질문에 날이 선 모습이었다.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한 뒤 곧장 서울로 이동한 폼페이오 장관은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이라는 문구는 공동성명에 왜 없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얼굴을 붉히며 “넌 틀렸다”면서 “성명에 다 포함돼 있다”고 반박했다.

기자들이 재차 ‘그게 어디에 들어가 있느냐’고 묻자 “‘완전한’은 ‘검증 가능’과 ‘불가역적’을 아우르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담하건데 문서 안에 분명 들어가 있다”고 주장했다.

기자들은 또 ‘대통령은 검증될 것이라고 말했는데 어떻게 검증될지 논의는 없었느냐’고 물었고 폼페이오 장관은 “질문이 모욕적이고 터무니없고 솔직히 말하면 우습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더 솔직히 말하자면 이런 심각한 문제를 두고 장난을 치면 안된다”고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폼페이오 장관은 크게 화가 난 듯 했다. 그는 “어리석은 이야기는 하지 마라. 생산적이지 않다. 여러분의 독자나 청취자, 나아가 이 세계를 위해서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놓고도 설전을 벌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 북미정상회담 후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해 ‘도발적’이라고 규정한 것을 두고 기자들이 “북한과 중국이 연합훈련을 반대하며 사용해온 ‘도발적’이라는 용어를 대통령이 쓴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는 “북한이 협상에 진지하게 나선다는 걸 전제한다”면서 “협상이 중단되면 연합훈련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