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경기기사 당선인이 전날 방송사 인터뷰 태도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이 당선인은 14일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아내 김혜경씨와 함께 지지자들에게 당선 인사를 하며 “사실 어제 인터뷰를 보고 실망을 많이 하셨을 텐데, 저도 시간 지나고 보니 지나쳤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고 후회했다.

이어 그는 “굳이 변명하자면 제가 너무 호되게 당한데다가 사실 언론사들과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고 약속을 했다”며 “그런데 단 한군데 예외도 없이 다 과거 얘기, 근거없는 얘기를 넘어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해서 언짢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제 부족함이다. 미안하다. (마음을) 수양해야한다”고 사과했다.

이 당선인은 “제가 좋은 환경에서 해 왔던 것도 아니고 결국은 여러분과 함께 어려운 환경을 넘어왔다”며 “경기지사로서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이 당선인은 “유세를 통해 정치인들을 지지는 하되 숭배하지는 말자, 또 칭찬은 해도 찬양하지는 말자는 말을 했었다”며 “정치인들은 시민들의 도구이기 때문에 잘못하면 해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전날 당선 확실 시점에서 가진 각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곤란한 질문을 받고 답변을 중단하거나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13일 밤 MBC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선거 막판에 여러 어려움을 겼었다. 앞으로 도지사가 되면…”이라고 묻는 과정에서 이 후보는 말을 자르고 “감사하다. 잘 들리지 않는다. 열심히 하겠다. 감사하다”고 서둘러 인사하고 귀에 꽂은 이어폰을 뺐다. ‘여배우 스캔들’이나 ‘욕설 논란’과 관련한 표현은 없었지만 이 당선인은 불편한 심기를 참지 못하고 행동으로 드러냈다.

TV조선과 인터뷰에서는 여배우 스캔들이 언급되자 “다른 얘기 하면 안 되냐. TV조선의 관심사는 오로지 그거인 것 같다”고 힐난했다. JTBC 인터뷰에서는 “책임질 부분에 대해 책임지겠다고 한 말의 뜻이 무엇이냐”고 묻자 이 당선인은 “나는 그런 얘기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JTBC와의 인터뷰를 마친 뒤 이 당선인은 느닷없이 대변인을 불러 인터뷰 중단을 지시했다. 이에 대변인이 “MBC까지만 부탁드립니다”라고 요청하자 이 당선인은 “안 돼”라고 단호하게 거절했다.

이어 “엉뚱한 질문을 자꾸 해서 안 돼. 약속을 어기기 때문에 다 취소해”라고 지시했다. 그는 “여기(SBS)까지만 하고 이것도 인터뷰하다 딴 얘기하면 그냥 끊어버릴 거야. 내가 끊어버릴 거야. 예의가 없어”라며 “(약속을) 싹 다 어겼어. 예의가 없어”라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