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탑과 마약 사건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아이돌 연습생 출신 한서희씨가 과거 방탄소년단 뷔를 때 클럽에서 봤다는 일화를 개인 방송에서 털어놨다. 그러나 해당 시점 뷔가 미성년자가 아니냐는 의혹이 일부 네티즌에 의해 제기했다. 이에 대해 한서희씨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라이브 방송에서 시청자와 질문이 오가면서 ‘잠시 스치듯 봤다’고 얘기한 것이 전부”라면서 논란이 된 나이에 대해서도 “기억이 잘못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한서희씨는 최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방탄소년단을 좋아하냐는 한 네티즌의 질문에 “여러분 제 나이가 몇인데 엑소랑 방탄소년단을 좋아하겠습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나 열 아홉살 때 방탄소년단 뷔랑 클럽 갔었다”며 “당시 친한 친구였던 모델 김기범이 뷔를 데려왔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부른거도 아닌데 가면 어떠냐” “걔네 세계적인 스타지. 부럽지?” 등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한서희는 “절대 내가 부르지 않았다”며 “내가 테이블 잡았는데 뷔가 왔다”며 거듭 강조했다. 또한 “있는 사실을 말하는 건데 클럽에서 봤을 뿐 전혀 아무것도 없었다”며 “내 입장에선 온 사람을 가라고 할 수도 없고 어쩔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일부 네티즌이 “그럼 뷔가 미성년자 때 클럽에 간 것이냐”는 식의 질문을 하자 한서희씨는 “나는 미성년자 때 (클럽) 많이 갔지만 걔는 모르겠다”며 직접적으로 답변을 피했다. 한서희와 뷔는 1995년생 동갑내기다.



한서희씨는 14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뷔를 우연히 본 적이 전부인데 마치 어울려 논 것처럼 이야기가 퍼지고 있다”면서 “19세때 봤다고 한 것도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이어 “괜한 논란을 일으켜서 당사자를 포함한 주변인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한서희씨는 지난 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혜화역 시위’ 포스터 사진과 참여를 지지하는 뜻을 밝혀 화제가 모았다. 그는 지난 2017년 6월 16일 마약류 관리에 의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과 추징금 87만 원, 보호관찰, 120시간 약물 치료 강의 명령을 선고받았다.

송태화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