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은 14일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여러 가지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 당선인은 “경기지사에 당선되고 나면 문재인 대통령 뒤통수를 칠 것이라는 말이 돌던데 그럴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이 당선인은 부인 김혜경씨와 함께 페북 라이브를 통해 당선 소감을 전하며 “이러한 의심은 사실 문 대통령이 초심을 저버릴 것이라고 의심하는 격”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세상을 공정하게 만들겠다는 선의를 가지고 치열하게 노력하는 분”이라며 “미래에 혹시 (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못할 경우 이재명이 방해할 것 같다고 하는데 그럴 가능성은 없다”고 못 박았다.

경기지사 선거 기간 중 적극 해명하지 않은 이유도 언급했다. 이 당선인은 “선거 과정에서 설명하려고 했으나 표를 얻기 위한 행동으로 비춰질 것 같아 참아왔다”며 “이 얘기를 안 하니까 의심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당선된 지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당선인은 또 대통령이 되려고 경기지사를 하려고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내가 하고 싶다고 (대통령이) 되는 것은 아니다. 국민들이 그때 봐서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성남시장할 때 대통령은 꿈에도 없었다. (촛불혁명 이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할 수 있게) 국민들이 기회를 주셨다. (민주당 대선후보가) 될 거라는 생각도 잠깐 했지만 지금은 전혀 그럴 생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기지사 재선에 도전할 생각은 있다”고 했다. 그는 “임기 4년 간 할 수 있는 일은 제한돼 있다. 주인인 국민이 시키는 대로 일을 잘 해내면 기회를 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