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사진=국방일보 제공)

14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북 장성급 회담이 열렸다. 남북 화해 분위기 속에 마주한 남북한 군 장성은 덕담을 주고받는 등 회담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었다. 특히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중장(우리 군의 소장격)은 모두발언 중 특별한 사진 한 장을 꺼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안 수석대표는 지난 4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께 심은 소나무의 근황을 물으며 모두발언을 시작했다. 그는 “4월 27일 북남수뇌(남북정상)상봉과 회담 당시에 (김정은) 국무위원장 동지와 문재인 대통령께서 심으신 소나무가 잘 자라냐”고 물었고,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소장은 웃으며 “잘 자란다”고 답했다.

안 수석대표는 “사실 남측에서 회담하면 넘어가서 그 나무에 물도 주고 복토도 하고 김도 메주고 사진도 찍으려고 계획했다”면서 “북쪽에서 하다보니 그 소원을 이루지 못했는데 수고스럽지만, 남측 대표단이 돌아가시는 길에 소나무를 돌아보고, 우리 마음을 담아 가꿔주면 고맙겠다”고 부탁했다.

이어 안 수석대표는 A4 용지 크기의 울창한 소나무 사진을 꺼냈다. 2007년 2차 남북 정상회담 당시 고(故) 노무현 대통령이 기념식수한 소나무의 최근 모습이었다.

안 수석대표는 “회담을 준비하면서 여러 생각을 했다. 고 노무현 대통령께서 김정일 국방위원장 동지와 탄생시킨 10·4 선언에 대해 생각했다”며 “그런 의미에서 대성산 식물원에 있는 노무현 대통령께서 직접 심으신 나무를 돌아보고 왔다”고 말했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께서 직접 심으신 나무다. 얼마나 잘 자랐나. 남측 대표단과 기자 선생들이 돌아가시면 노무현 대통령께서 심은 나무의 푸르싱싱함과 함께 10·4 정신이 살아 있고, 6·15공동선언과 판문점선언 정신도 이어가겠다는 북녘 인민들의 마음을 전달해주면 좋겠다”고 했다.

이날 남북 대표단은 회담 시작 시간인 오전 10시 통일각 1층 회담장 양쪽 출입문을 통해 동시 입장했다. 16분 정도 모두 발언을 통해 인사를 주고받았고 이후 전체 회의를 시작으로 오전 회의를 진행했다. 남북 정상급 회담이 열린 건 2007년 12월 이래 10년 6개월여 만이다.

뉴시스(사진=국방일보 제공)

뉴시스(사진=국방일보 제공)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