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정우는 코미디”… 미쟝센영화제 명예 심사위원 5人


배우 김의성 천우희 하정우 배두나 그리고 류성희 미술감독이 제17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 명예 심사위원에 위촉됐다.

14일 마쟝센 단편영화제 측에 따르면 김의성 천우희 하정우 배두나 그리고 류성희 미술감독이 각각 ‘비정성시’(사회적 관점을 다룬 영화)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멜로드라마) ‘희극지왕’(코미디) ‘절대악몽’(공포, 판타지) ‘4만번의 구타’(액션, 스릴러) 5개의 경쟁부문 명예 심사위원으로 나선다. 이들은 10명의 경쟁부문 심사위원들과 함께 경쟁부문 상영작 58편을 심사한다.

‘비정성시’(사회적 관점을 다룬 영화)의 명예 심사위원을 맡게 된 김의성은 영화 ‘건축학개론’(2012) ‘관상’(2013) ‘암살’(2015) ‘검은 사제들’(2015) ‘더 킹’(2017) ‘1987’(2017) ‘골든슬럼버’(2018),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2015~2016)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남다른 존재감을 입증해왔다. 2016년 드라마 ‘W(더블유)’로 MBC 연기대상 남자 황금연기상(미니시리즈 부문)을 수상했다. 영화 ‘부산행’(2016)으로 제53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조연상을 차지하기도 했다.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멜로드라마)의 명예 심사위원을 맡게 된 천우희는 영화 ‘써니’(2011)의 상미 역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한공주’(2014)에서 압도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그해 국내 유수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 신인연기상 인기상 등을 휩쓸었다. 이후 영화 ‘카트’(2014) ‘손님’(2015) ‘뷰티 인사이드’(2015) ‘해어화’(2016) ‘곡성’(2016), 드라마 ‘아르곤’(2017)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제6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4만번의 구타’(액션, 스릴러)의 명예 심사위원을 맡았던 하정우는 올해 ‘희극지왕’(코미디)의 명예 심사위원으로 다시 한번 참여한다. 나홍진 감독의 ‘추격자’(2008)에서 연쇄 살인범 영민 역을 완벽하게 소화한 그는 제16회 이천 춘사대상영화제 남우주연상, 제31회 황금촬영상 시상식 최우수 남우주연상 등을 수상했다. ‘국가대표’(2009) ‘황해’(2010) ‘범죄와의 전쟁’(2012) ‘더 테러 라이브’(2013) ‘암살’(2015) ‘아가씨’(2016) ‘신과함께-죄와 벌’(2017) 등 수많은 작품을 흥행시키며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롤러코스터’(2013)와 ‘허삼관’(2015)을 연출한 감독이기도 하다.


배두나는 ‘절대악몽’(공포, 판타지)의 명예 심사위원을 맡는다. 봉준호 감독의 ‘플란다스의 개’(2000)로 청룡영화상 신인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한 그는 ‘고양이를 부탁해’(2001)로 제9회 춘사영화제, 제21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워쇼스키 자매 감독의 ‘클라우드 아틀라스’(2013) ‘주피터 어센딩’(2015),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센스8’(2015~2018)에서 독보적인 매력을 발산하며 세계적인 배우로 인정받았다. 최근 드라마 ‘비밀의 숲’(2017)으로 작품성과 연기력 면에서 호평을 받았다. 우민호 감독의 ‘마약왕’ 하반기 개봉을 앞두고 있다.

유일하게 비(非)배우 명예 심사위원으로 선정된 류성희 미술감독은 ‘4만번의 구타’(액션, 스릴러)의 심사를 맡게 됐다. 2001년 송일곤 감독의 영화 ‘꽃섬’을 통해 미술감독으로 데뷔한 그는 ‘살인의 추억’(2003) ‘올드보이’(2003) ‘달콤한 인생’(2005) ‘괴물’(2006) ‘박쥐’(2009) ‘암살’(2015)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 참여했다.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2016)를 통해 한국인 최초로 제69회 칸영화제 벌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제17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오는 28일 개최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