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출신 전여옥 전 의원이 14일 홍준표 전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을 사퇴한 것과 관련해 “홍 전 대표를 따라 퇴장해야 할 사람들이 한두명이 아니다”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의 참패, 완전히 폭망했다. 홍 전 대표의 말을 패러디하면 ‘지방선거를 통째로 민주당에 갖다 바쳤다’는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벌써 정우택, 이완구, 정진석 등 ‘차기 대표’ 이야기가 솔솔 나온다. 그런데 이 리스트 갖고는 절대 안 된다”며 “지방 선거에서 당을 위해 희생한 ‘올드보이’들 등 뒤에 숨어있던 이들이 퇴장은커녕 그새 당 대표를 하겠다고 나서는 모양새가, 아마도 이런 것을 ‘목불인견(目不人見)’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전 전 의원은 “국민이 한국당을 보수의 대변자로 인정할 수 없다며 레드카드를 내민 것이 이번 선거다. (홍 전 대표와 함께) 단체로 퇴장하길 국민은 원한다”며 “지금의 보수정당이나 보수정치인에게는 더는 기대할 것이 없다는 것이 이번 선거의 민심이며, 이는 매우 냉정하고 엄중하고 가혹한 신호”라고 분석했다

그는 “보수(保守)는 늘 스스로를 보수(補修)해야 한다. 그 보수의 기본을 내동이 쳐서 오늘 보수의 폭망이 온 것”이라며 “완전한 새 인물을 내세워야 한다. 젊고 신선하고 보수의 가치를 실천할 수 있는 인재를 내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드보이’를 비롯해 ‘당대표 리스트’에 오른 이들은 함께 손잡고 ‘당대표가 아니라 보수재건의 희생양이 되겠다. 젊은 보수의 병풍이 되어 주겠다’고 선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모두가 내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내게 있다. 국민 여러분의 선택을 존중한다”며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해 국민의 신뢰를 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당분간 김성태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아 비상체제로 끌고 갈 예정이. 김 원내대표는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 권한대행으로서 당을 수습하고 보수 재건과 당의 혁신, 변화를 이끌어갈 수 있는 여러 준비를 지금부터 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