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D조 리뷰. 아르헨티나-아이슬란드] ‘메시 PK실축’ 아르헨티나, 아이슬란드와 1대1무승부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아르헨티나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 예선 D조 1차전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16일(이하 한국시간) 밤 10시 러시아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의 맞대결이 1대1무승부로 끝이 났다.

아르헨티나는 최근 준우승 징크스에 시달리고 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 이어 2015 코파 아메리카, 2016 코파 아메리카 센타나리오까지 총 메이저 대회 3연속 준우승을 기록했다. 지난 준우승의 아픔을 털어내고 이번 대회에서 리오넬 메시의 지휘아래 다시 한번 월드컵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지난 10일 이스라엘과의 경기가 취소되며 이달 들어 평가전을 치루지 않아 실전 감각에 대한 의문부호가 떠오르는 아르헨티나인 가운데, 앞서 이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무적함대’ 스페인을 상대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자연스레 라이벌 메시의 활약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아르헨티나는 곤잘로 이과인과 파울로 디발라와 에네르 바네가가 벤치에 있을 정도로 초호화 공격진으로 나섰다. 4-2-3-1 포메이션으로 아구에로가 원톱에 나선 가운데 메시가 중원에서 공격 조율 역할을 맡았다.

이에 맞서는 아이슬란드는 4-5-1 포메이션으로 세계 최강의 공격진을 갖춘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상당히 수비적인 전술을 들고 나왔다.

사진 = 전반 19분,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선제골 장면. AFPBBNEWS

◆ 전반전 : 점유율의 아르헨티나, 높이의 아이슬란드

시구르드손이 경기 시작 1분도 채 되지 않아 매서운 슈팅을 날리며 매서운 경기의 포문을 열었다. 아이슬란드는 수비적으로 나설 것이란 예측과 달리 경기 초반엔 라인을 올려 전방압박을 하며 아르헨티나 공격에 ‘맞불작전’을 놨다. 아르헨티나에게 초반 흐름을 내주지 않겠다는 계산이었다.

아이슬란드는 최후방 수비의 롱볼 패스로 높은 신장을 이용해 공격을 풀어나갔다. 평균 신장의 차이가 많이 난다는 점을 이용해 제공권 싸움에서 승부를 보려는 모습이었다.

평가전에서 매경기 실점을 했던 모습과 달리 아르헨티나 공격진을 상대로 침착하게 수비를 하며 맞서는 아이슬란드였다. 수비수들이 아르헨티나가 공을 소유했을 때 끌려 나가는 것이 아니라 안정적으로 자신의 포지션을 지켜나갔다.

메시가 전반 15분, 박스 안쪽에서 공을 잡았으나 곧바로 수비 4명이 달려들어 슈팅을 저지해냈다. 시간이 흐를수록 점유율을 높여가며 메시의 조율아래 아르헨티나의 공간 찾기가 시작됐다. 아이슬란드는 초반과 달리 라인을 내려 수비에 집중했다.

전반 18분, 아구에로의 월드컵 첫 골이 터졌다. 박스 안에서 돌아서면서 빠른 템포의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메시 역시 불을 뿜기 시작했다. 전반 20분,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살짝 빗겨나갔다. 아이슬란드가 아르헨티나의 빠른 템포에 끌려 나가는 모습이었다.

경기 분위기를 가져오던 아르헨티나에게 찬물을 끼얹는 아이슬란드의 동점골이 선제골 실점 이후 4분 만에 터졌다. 시구르드손의 오른쪽 돌파 이후 굴절돼 흐른 행운의 볼을 핀보가손이 놓치지 않으며 득점을 기록했다. 아이슬란드의 월드컵 첫 골이 터지는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아이슬란드는 점유율을 내주더라도 준비한대로 침착하게 자신들의 수비전술을 유지해갔다. 별다른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한 채 공간을 깨뜨리기 위한 아르헨티나의 노력은 계속됐다. 메시는 직접 득점을 노리기보단 하프라인 근처까지 내려와 공격을 조율했다.

전반 36분, 메시가 침착한 원투패스로 득점 기회를 맞았으나 아이슬란드의 수비진에 끊겼다. 점유율이 2대8까지 밀리는 상황에도 역습을 통한 ‘한방’을 노리겠다는 아이슬란드의 강한 수비가 돋보였다.

이후에도 ‘뺏으려는 자’와 ‘지키려는 자’의 지루한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경기가 종료됐다.

위협적인 아이슬란드의 역습 속도 아래 아르헨티나 선수들이 상당히 애를 먹는 모습이었다. 사상 첫 월드컵 진출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전통강호 아르헨티나를 잘 괴롭혔던 아이슬란드의 전반전이었다.

◆ 후반전 : 압도적인 피지컬 차이… 답답한 아르헨티나, 메시의 PK실축


후반전 역시 전반전과 비슷한 경기양상이 이어졌다. 아르헨티나가 압도적인 점유율을 가져가는 가운데 아이슬란드는 시구르드손을 중심으로 한 날카로운 역습과 유리한 제공권 싸움으로 맞섰다. 아이슬란드의 단단한 조직력이 돋보였다.

공을 많이 소유하며 기회를 엿보던 아르헨티나는 후반 8분, 비글리아를 빼고 바네가를 투입하는 변화를 뒀다. 그라운드 라인 근처를 계속해서 맴도는 호르헤 삼파올리의 경직된 표정에서 답답함이 느껴지는 아르헨티나였다.

후반 13분, 교체 투입된 바네가가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시구르드손이 빠른 태클을 날리며 막아냈다.

빈 공간에 때려놓고 높이 싸움에서 경쟁해 공을 차지하겠다는 아이슬란드의 단순한 전술 앞에 메시를 지원해줄 미드필더 자원이 없다는게 큰 아쉬움으로 남았다.

계속해서 기회를 엿보던 아르헨티나에게 후반 17분, 기회가 찾아왔다. 메시가 찍어 올린 패스를 아구에로가 이어 받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에게 진로방해를 당했다고 판단한 주심이 패널티킥 판정을 내린 것. 하지만 키커로 나선 메시가 날린 강력한 슈팅은 할도르손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이어 다시한번 메시가 후반 20분,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 상황을 맞았으나 골대 위를 스쳐 지나갔다. 앞서 스페인을 상대로 깔끔하게 패널티킥을 성공시켰던 호날두의 모습이 오버랩되는 순간이었다.

이후에도 메시의 고군분투 아래 공간과 골문을 열려는 아르헨티나의 노력이 계속됐다. 후반 27분, 메시가 날린 강력한 프리킥은 수비벽을 맞고 튕겨 나왔다. 역습 상황뿐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침착한 모습을 보이는 시구르드손의 활약이 돋보였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19분, 부진한 활약을 이어가던 디마리아를 빼고 또 다른 측면자원인 크리스티안 파본을 투입하며 득점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후반 32분, 다시한번 메시에게 결정적인 득점 찬스가 찾아왔으나 할프레드손이 침착하게 수비해냈다. 이어 후반 35분, 메시가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으나 살짝 골문을 벗어났다.

이후에도 아르헨티나는 이과인까지 투입하며 일방적인 공격을 퍼부었다. 3대 리그의 최고 스트라이커들이 모두 모여 있는 아르헨티나 공격진이 눈길을 끌었다.

경기 종료 직전, 오타멘디까지 올라와 로메로 골키퍼를 제외한 아르헨티나의 모든 선수들이 공격에 가담했으나 그럼에도 아이슬란드의 견고한 ‘얼음 수비’를 깨기엔 역부족이었다. 종료 1분을 앞두고 메시의 마지막 프리킥이 나왔으나 아쉽게 수비벽을 맞고 튕겨나왔다. 강팀을 상대하기 위한 아이슬란드의 견고한 질식 수비가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 경기정보
아르헨티나 1-1 아이슬란드
아르헨티나 득점자 : 세르히오 아구에로(19)
아이슬란드 득점자 : 알프레드 핀보가손(23)

송태화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