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그래픽

일본 기상청은 18일 오전 7시58분 오사카 북동쪽 15㎞ 지점에서 리히터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10㎞로 관측됐다.

미국 지질조사국이 측정한 규모는 5.3이다.

오사카는 인구 270만명의 대도시로, 한국을 포함한 세계에서 많은 관광객이 몰리는 곳이다. 우리 기상청은 오사카 지진으로 인한 국내 영향이 없을 것으로 분석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