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화 내용 들리도록 무전기 착용” 직원 CCTV로 감시한 타이어 업체

왼쪽은 무전기 마이크 전원 스위치 부분을 고무줄로 여러 번 감아 회사 측이 직원들의 대화 내용을 항상 들을 수 있도록 한 모습. 오른쪽은 이 지시를 내린 카카오톡 메시지. 이하 YTN 캡처.

한 중견 타이어 업체 지부장이 자신이 관리하는 매장 직원들을 CCTV로 감시해왔다는 보도가 나왔다. 회사 측이 무전기로 직원들의 사적인 대화까지 엿들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YTN은 18일 A업체 직원들의 폭로를 전했다. 직원들은 출근과 동시에 회사의 CCTV 감시에 시달렸다고 호소했다. 잠시 쉬거나 자리를 비우면 관리자로부터 경고가 날아온다고도 했다.

업체의 각 지점을 관리하는 지부장과 직원들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사진도 공개됐다. 지부장은 쉬고 있는 직원들 모습이 담긴 CCTV 화면을 캡처해 올린 뒤 “피시방이냐”고 다그쳤다. 이에 직원들은 곧장 “죄송합니다”라고 사과 메시지를 보냈다. 잠시 자리를 비웠던 한 직원은 “편의점에 직원들 담배 사러 가면서 차량 주유와 세차를 했다. 긴 시간이 아니라 따로 말씀 못드렸다. 더 철저히 보고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2016년에는 매장에서 무전기를 차고 일하라는 지시까지 내려왔다. 이 같은 조치가 취해진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업체 대표이사는 “무전기 교육법으로 확인한 결과 규정이 제대로 시행되지 않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저를 기만한 것 같아 대단히 실망이 크다”면서 “(새로운) 무전기 교육법을 진행하겠다”는 내용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지부장과 부지부장이 (직원들에게) 점수를 준 뒤 주간 단위로 순서를 정해라”라고 덧붙였다.

무전기의 마이크 스위치 부분을 고무줄로 여러 번 감아 회사 측이 직원들의 대화 내용을 항상 들을 수 있도록 하라고도 했다. 업체의 한 지점 점장은 “그거는 처음부터 끝까지 감시하겠다는 취지는 맞다”고 토로했다.

업체 측은 이에 “각 매장의 사업주들은 개인사업자이고 지부장 역시 본사와 전혀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일부 지부장이 CCTV를 통해 감시하거나 손님 응대 역량을 높이기 위해 무전기 사용을 지시한 사실은 있다”고 밝혔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