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전 7시58분 오사카 북동쪽 15㎞ 지점에서 리히터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해 정전 사태로 열차 운행이 중단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오사카 시민들은 1923년 지진 통계를 시작한 이후 처음 찾아온 규모 5.9의 강한 지진에도 차분하게 대응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 가능성은 없지만, 천장이 무너지고 외벽이 떨어지는 피해가 도시 곳곳에 발생했다.

특히 이번 지진으로 인한 정전으로 신칸센 운행이 정지됐으며 오사카는 시내 지하철 전 노선의 운행이 잠시 멈췄다.

이날 오사카에서 직접 지진을 겪은 미국의 테마파크 전문사이트 ‘테마파크리뷰닷컴(themeparkreview.com)’ 팀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사카의 상황을 전했다.

테마파크리뷰닷컴 측은 “오늘 아침 오사카에세 지진을 경험했다”며 “지진에 대응하는 일본인의 모습에 감명을 받았다. 지진이 발생한 지 20분 만에 열차 운행을 다시 시작했다”며 차분하게 시민들을 인도하는 역무원들의 모습을 촬영한 영상을 올렸다.





NHK등 일본 언론들은 지진 발생 소식을 속보로 전하며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대책실을 설치해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들은 규모 5.9의 지진이 진도 6약(弱)의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사람이 서 있기 곤란하거나 창문 유리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정도다. 이번 지진으로 도쿄에서도 흔들림이 감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 정확한 피해 규모는 전해지지 않았지만 오사카가 인구가 270만명의 대도시인데다 한국인을 포함해 세계 많은 관광객이 몰리는 지역이라는 점에서 피해규모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