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미디어 캡처

해설위원으로 변신한 박지성의 남다른 노력이 통했다. 배성재 아나운서와 박지성을 중계진으로 내세운 SBS가 2018 러시아월드컵 중계 시청률 1위에 올랐다.

18일 밤 12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키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독일-멕시코 경기 중계에서 SBS는 시청률 6.6%(이하 닐슨코리아·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지상파 3사 중 시청률 1위에 올랐다. MBC는 3.5%, KBS는 2.2%로 뒤를 이었다.

이는 러시아월드컵 개막전 시청률 판세가 완전히 뒤집어진 결과다. 지난 15일 A조 러시아-사우디 아라비아 개막전 중계 시청률은 KBS가 3.3%를 기록하며 MBC와 SBS를 각각 0.4%P, 0.6%P 앞섰다.

SBS의 시청률 강세에는 해설위원 박지성의 눈에 띄는 성장이 있었다. 개막전에서 다소 긴장한 톤과 반복되는 어휘로 아쉬움을 낳았던 박지성은 경기를 거듭할수록 발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6일 D조 1차전 아르헨티나-아이슬란드전 중계에선 박지성의 모니터에 ‘어떤 X’라고 적은 포스트잇이 붙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시청자가 ‘어떤’이라는 단어를 자주 사용한다고 지적하자 곧바로 이를 반영한 것이다.

앞서 박지성은 지난달 SBS 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해설위원으로서) 내가 잘할 수 있는 지점을 리허설과 연습을 통해 찾아 팬들 앞에 보여주고 싶다”며 “장점을 강화해나가면서 해설을 진행해 나갈 생각”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