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부인이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인 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 관장도 폭언과 폭행 등 갑질을 일삼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한겨레는 노 관장의 전직 운전기사들이 노 관장으로부터 모욕적 언행을 지속적으로 들었다고 폭로했다고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 관장의 운전기사로 1년 이상 일했던 A씨는 “노 관장이 차량에 비치한 껌과 휴지가 다 떨어지면 운전석 쪽으로 휴지상자와 껌통을 던지면서 화를 냈다”며 “차가 막히면 ‘머리가 있느냐’ ‘머리 왜 달고 다니느냐’ 등의 폭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다른 사람들한테는 더 심한 욕설을 한 적도 있다고 들었다고 이 기사는 전했다. 항상 살얼음판 타듯 긴장했다고도 했다. 다른 수행기사들도 교통체증이 있을 때마다 노 관장의 폭언을 들었다고 입을 모았다.

노 관장의 차를 수개월간 운전한 B씨는 “노 관장은 차가 막히는 걸 이해하지 못해 항상 긴장해야 했다. ‘택시기사보다 운전 못하네’라며 무시하는 말을 했다”며 “욕을 먹지 않으려고 버스 전용차로로 달렸다. 나중에 그룹 비서실에서 버스전용차로 위반 딱지가 너무 많이 나왔다고 뭐라고 할 정도였다”고 주장했다.

B씨는 또 “노 관장이 대통령의 딸이라 차가 막히는 상황을 별로 겪어보지 않아 이해를 못 하는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수행기사 C씨도 “노 관장이 특히 젊은 기사들에게 함부로 대했다”며 “젊은 사람들에게 막 해도 된다는 생각이 박힌 것 같았다”고 부연했다.

매연에 유독 예민했던 노 관장 때문에 차를 타고 내릴 때 시동을 켜지 못했다는 증언도 있었다. 덕분에 아무리 날씨가 춥거나 더워도 대기할 때는 히터나 에어컨을 켜지 못했다고 했다.

A씨가 하루아침에 쫓겨난 이유도 “지상이 아닌 지하에 내려줬다 해고됐다. 노 관장은 ‘차 놓고 가’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A씨는 “도착 장소인 지상에서 의전을 받지 못한 데다 매연에 굉장히 민감한데 지하에 내려줬다는 게 이유였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노 관장을 수행한 운전기사들은 자신들을 ‘파리 목숨’에 비유했다. 노 관장 수행이 힘들어 담당자가 그만두는 일이 잦았으며 키를 차량에 꽂아둔 채 그만두고 간 이도 있었다고 했다.

노 관장의 법률대리인 박영식 변호사는 “사실과 다르다”라며 “지극히 주관적인 주장이어서 일일이 답변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매체에 밝혔다.

SK그룹 최태원 회장의 부인인 노 관장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다. 1988년 노태우 대통령 집권시절 최 회장과 결혼했다. 그러나 최 회장의 혼외 자녀 등의 문제로 이혼소송 중이다. 노 관장과 최 회장 사이엔 1남 2녀의 자녀가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