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여고생 엄마 찾아오자 도망간 ‘아빠 친구’… 강진 사건 미스터리

용의자 자택 CCTV 속 수상한 행동… 여고생 휴대전화 마지막 위치는 ‘야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남 강진에서 실종된 여고생을 찾기 위한 경찰 수색이 나흘째 계속되고 있다. 여고생은 아버지 친구가 소개해준 아르바이트 자리에 나간다는 문자를 남기고 사라졌다. 실종 당일 여고생의 어머니가 용의자인 남편 친구의 집에 찾아갔지만, 용의자는 이를 알고 몰래 도망간 것으로 조사됐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19일 실종된 여고생 A양(16)의 휴대전화 위치가 마지막으로 확인된 강진군 도암면의 한 야산 인근을 중심으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헬기 2대와 체취견, 드론, 소방 특수수색대 등 600여명을 동원해 수색을 펼치고 있다.

고등학교 1학년인 A양은 지난 16일 오후 친구에게 “아버지 친구 B씨가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준다고 해서 만나 해남 쪽으로 간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실종됐다. A양의 휴대전화는 마지막 메시지를 보낸 후 2시간30여분이 지난 오후 4시30분쯤 수신이 끊겼다.

사건의 유력 용의자인 B씨는 A양이 실종된 다음날 오전 6시17분쯤 시신으로 발견됐다. 자신의 집에서 1㎞ 정도 떨어진 공사현장에서 목을 매 숨진 상태였다.

찰은 A양과 B씨가 평소 알고 지냈으며 이들이 서로의 집을 나선 시점이 비슷한 것을 확인했다. 아직까지 두 사람이 연락한 흔적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경찰은 A양과 B씨가 만났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실종 당일 B씨의 수상한 행동도 전해졌다. 이날 YTN은 B씨가 A양 실종 당일 밤 자신의 집에 찾아온 A양의 어머니를 피해 몰래 뒷문으로 도망쳤다고 전했다. 경찰이 B씨의 집 CCTV를 분석한 결과다.

B씨는 또 A양 실종 당일 오후에 집으로 돌아와서 자신의 승용차를 세차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